사용자 삽입 이미지

트로이카 여배우의 전성시대를 구가한 남정임은 문희, 윤정희와 함께 1960년대 우리영화계를 수놓은 불멸의 스타로 제일 먼저 결혼식을 올려 부러움을 샀다. 지금은 하늘나라의 별이 된 그녀는 1971년 1월 11일 세종호텔 해금강 홀에서 김연준박사의 주례로 재일동포 임방광 군과 결혼식을 거행함으로써 스크린을 떠났다. 당초에는 공화당 의장 서리인 백남억 박사의 주례로 결혼식을 올릴 예정으로 청첩장에 밝혔으나 부득이한 사정으로 남정임의 모교인 한양대학교의 총장 김 박사의 주례로 바꾸게 됐다.



경찰까지 동원된 인산인해 예식장


이날 결혼식장 밖에는 몰려든 구경꾼들로 인산인해를 이루어 호텔 종업원과 교통경찰까지 출동하여 하례객을 통제하기도 했다. 남정임의 팬 가운데는 가방을 든 여학생이 많아 입구를 꽉 메웠는데 이 틈을 헤치고 문희가 들어오자 ‘와!’ 하고 곁들어 들어가기도 했다. 주례 양편으로는 연예담당기자들이 늘어서 플래시를 터뜨렸으며 신랑 신부 뒤편에는 미리 마련한 라이트가 동원되어 남정임의 결혼과 함께 은퇴기념 작품인 장영국 감독의 <첫정>예고편을 위한 촬영이 한창이었다.



식장에는 약 1천여 명의 하객들이 몰려들었는데 고은아 윤정희 방성자 태현실 전양자 신영균 등 톱스타들도 빠짐없이 왔다. 신영균은 늦게 들어오다가 식장 밖에서 몰려든 인파로 인해 양복이 찢겨 되돌아가는 해프닝까지 벌어졌다. 한편 하객 중에서 “남정임이 결혼을 하니 문희와 윤정희만으로 영화제작에 지장이 많다. 하루빨리 남정임을 이을 뉴페이스의 발굴이 시급하다”는 걱정의 대화가 새어나오기도 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식이 끝난 후 호텔 폐백실에서 신부 남양은 폐백을 드렸는데 이날 선배 고은아가 끝까지 남아 후배를 아끼는 마음에서 남정임을 부축하며 경험자로서의 우애를 보였다. 남정임은 신혼 초야를 워커힐에서 지냈다. 그리고 그녀는 3월까지 촬영 중에 있는 은퇴기념작 <첫정>이 완료되는 대로 4월에는 시댁이 있는 일본으로 건너간다는 스케줄을 잡아놓고 있었다.



스크린의 별이 된 주옥같은 영화 250편


1966년 춘원 이광수 원작인 <유정>의 히로인으로 스크린에 데뷔하여 1970년 정인엽 감독의 <결혼교실>에서 윤정희 문희와 공연하여 센세이션을 일으킨 그녀는 3년간의 짧은 결혼생활을 청산하며 이혼의 쓰라림을 맛본 후 다시금 영화계에 복귀, <나는 고백한다>와 <웃음소리> <외길가게 하소서>등에 출연했다.



남정임은 1989년 6월 유방암으로 진단받고 외로운 투병생활 끝에 1992년 9월 2일 서울대 병원에서 47세의 나이로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 그녀가 남긴 250여 편의 영화는 한국영화의 편린으로 영원히 남아 스크린의 별로 명멸하고 있다.






신고
Posted by ⓗⓚⓢ 인터뷰36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본명은 이민자 2008.06.12 15: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재일교포는 유부남이였고 다시 한국으로 와 재기를 노렸지만 실패하고 재혼해서 행복한 삶을 누렸으나 암으로 간 연기좋은 배우였지요.

  2. PPP 2008.06.12 16: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그때 사진보니 울 마눌보다 평범...
    내가 눈에 뭐가 쓰였지...

    • asd 2008.06.12 18: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이~뻥!!!
      당신 마눌이 남정임보다 예쁘시다??
      못믿겠다~~ㅋ
      기분 나빠 하진 마세요 ㅋㅋ

  3. 나씨 2008.06.12 16:3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이 가장 못나온 것만 올라왔네요. 세명중에서 가장 선이 가늘고 여리며 예쁜데 사진선택이 잘못됐어요. 문희는 지적이고 우아하고 아름답고, 윤정희는 곱고 우아했음.

    난 문희가 너무 이쁘던데...지금도 이쁘심

  4. 걷는새 2008.06.12 16: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남정임이 언재 죽었냐...

  5. 기인숙 2008.06.12 16: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생은 짧으나 예술은 길다더니...이름도 없이 살다 가는 사람들 천지인데, 의미있게 살다 돌아가시거네...모두들 늙고 추한 모습만 남지만, 예술인은 언제까지나 그 예술로서 남아 있으니 부러운 일이다. 자신의 사생활을 포기하고 공인으로 살기를 선택한다는 건 얼마나 어려운 일이던가. 그러한 점만으로도 존경받을만 하지 않는가. 단지 미모만으로 연기가 가능한 것은 아닐 것이다. 무척 분위기가 지적이었던 배우로 기억된다. 예술인에 대한 일반인의 감정은 그 예술만으로도 이미 빚을 지고 있다고 할 수 있다. 그 이유만으로도 그녀의 명복을 빌고 싶다...

  6. qkfka 2008.06.12 16: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 당시는 성형하는 사람들이 극히 드물어서
    저 정도의 미모는 천하일색

    요즘은 성형 몇 군데 안 한 배우는 없으니
    그 얼굴이 그 얼굴
    늙었는지 젊었는지 모두가 팽팽한 얼굴에
    쌍까풀진 눈에
    뽕긋 올라간 코에
    바람넣은 입술에
    뻥 넣은 가슴

    모두가 비슷비슷
    헷갈려!!!!!1

  7. 박남규 2008.06.12 17: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나는 고백한다" 영화가 엇그제 같은데 벌써 ....

  8. wkwk 2008.06.12 17: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복귀하고 행실이 좋지 않은 탓으로 오빠에게 머리를 얻어맞아 병원에서 여러 바늘 꿰맨 적도 있었지?
    결혼 실패 이후...말로가 좋지 않았던 경우.
    데뷔 당시 일본 최고 여배우 아사오카 루리코와 닮았다고 해서 화재였지

  9. 한국미 2008.06.12 17:4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내가어릴적에 정말좋아했던배우인데
    그때 사망소식듣고 가슴이 많이아팠는데..
    지금은 하늘나라에서 잘있게지요

  10. 우엑 2008.06.12 17:5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문희는 나문희씨?

  11. 60년대는 2008.06.12 17: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자연 미인들로만 있었고..개인적으론 데뷰 작품인 유정,을 비롯해 봄봄,악인시대 ,초연..이런 작품이 생각납니다.

  12. 맹바퀴는쥐 2008.06.12 18:0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슬픈 감정으로 첫문장을 읽다가 "임방광"에서 웃어뿌따

  13. 오타! 2008.06.12 18: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크린의 별이 된 주옥같은 영화 205편

    남정임은 1989년 6월 유방암으로 진단받고 외로운 투병생활 끝에 1992년 9월 2일 서울대 병원에서 47세의 나이로 세상을 등지고 말았다. 그녀가 남긴 250여 편의 영화는 한국영화의 편린으로 영원히 남아 스크린의 별로 명멸하고 있다.

    205편과 250편..
    아무도 지적안햇네요 ㅠ_ㅠ

  14. 한소리 2008.06.12 19:5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위에 사진이 맞고 밑에 사진은 첨 보는 여자네....;;

  15. 으갸갸 2008.06.12 20:1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렇게 사진 덜렁 두장만 갖고 어찌 그의 화려한 미모를 다 표현하리....
    남정임 자연미인 성형미인 다 떠나서 진짜 뒤지게 무진장 예뻐요...
    한때 유방암이란 소리를 듣고, 아하~~ 미인은 박명뿐아니라 단명이기도 한가보구나 하고
    이 평범한 내자신도 안타까웠었는데.....

  16. 야신 2008.06.13 02: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진에선 김혜수씨 느낌이 좀 나네요^^

  17. 김민정 2008.06.13 16: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래서 원래 김혜수 이름이 김정임 이였다잖아요. 그런데 너무 빨리 요절할까봐 정임이라는 이름을 안썻다 그러더라구요.

  18. 구희진 2008.06.14 07: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전 어릴때 아빠가 영화를 찍으시던 시절이라 남정임언니가 절 안고 찍은 사진이 있어요.
    실제로도 참 이뻤고 애를 좋아하셨는지 제게 잘해주시던 기억이 있어요.
    갑작스런 죽음소식에 너무 마음이 아팠어요.

  19. 임규철 2008.10.03 0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서글프다.내가 좋아하는 남정임.최진실까지....최진실이 간 오늘 남정임씨도 너무 보고 싶다.

  20. rntkddnjs 2010.04.19 22: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cvg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c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vcvvvvvvvvvvvvvvvcccv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c



티스토리 툴바